경주시와 성동시장 상인회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과 상인들을 위로하기 위해 지난 26일 ‘성동시장 경주시민 한마음축제’를 개최했다.축제 중에는 전통시장 이용을 촉진하기 위해 3만원 이상 구매 소비자에게 온누리 상품권 1만원권을 지급하는 이벤트가 열려 큰 호응을 얻었다.또 지역 가수들의 흥겨운 무대와 함께 단계적 일상회복의 성공적 정착을 염원하는 뜻에서 시장을 찾은 사람들에게 1인 당 5매의 방역마스크를 무료로 지급하기도 했다.주낙영 경주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오랜만에 열리는 축제였던 만큼 많은 상인과 시민들에게 즐거운 시간이 됐길 바란다”며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