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선후보인 홍준표 의원은 보수 지지층의 거센 반발을 부른 `조국 일가 수사는 과잉 수사였다`는 발언에 대해 "국민이 아니라고 하면 제 생각을 바꾸겠다"고 한발 물러섰다. 홍 의원은 17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수사에 대한 제 평소 생각도 고집하지 않고 바꾸겠다"며 "그게 민주주의이고 집단지성이다"고 말했다. 또 최근 TV 토론에서 자신의 조국 사건 관련 발언에 `민주당 대변인이냐`고 따진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을 저격하기도 했습니다.앞서 홍 의원은 국민의힘 대선 1차 토론회에서 하태경 의원의 "조국 수사가 잘못됐냐"는 질문에 "잘못된 게 아니라 과잉수사를 했다. 도륙하는 수사는 없다"고 답했다.하지만 조 전 법무부 장관이 사내답지 못하게 빠져 나갈려고 하는 바람에 그를 압박하기 위하여 부인, 동생, 사촌을 줄지어 구속하고 딸까지 문제 삼은 것이라고 덧붙였다.그러나 윤석열 캠프를 비롯한 다른 국민의힘 후보들의 홍 후보에 대한 비난이 이어졌다.하태경 의원은 "가장이라 책임져야 되는 것 조선시대 경국대전에 나온 법의식"이라며 "개인이 잘못을 했으면 책임을 져야한다"고 비판했다.유승민 전 의원도 SNS를 통해 "조국 사건은 부인과 동생까지 모두 불법을 저지른 일 아니냐"며 "조국 부부가 범법자인데 `1가구1범죄만 처벌해도 된다`는 식의 생각은 대체 그 근거가 무엇인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