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가 17일 안동시청 회의실에서 스물 한 번째 `새바람 행복버스 현장 간담회`를 열었다.`경북 바이오산업 분야 기 확실히 살리자`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간담회에는 권영세 안동시장, 헴프산업 기업인과 기관·사회단체장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이철우 지사가 주재한 간담회에서는 참석자들은 성공적인 한국형 헴프산업화에 대한 질의와 정책건의가 이어졌다.이 지사는 원료의약품 해외 수출을 위해 필수적인 헴프제조공장 GMP(미국 FDA가 인정하는 의약품 제조품질 관리기준) 인증을 위한 지원 요청에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필수시설 인증인만큼 안동시와 함께 GMP 시설구축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원료의약품을 펫사료, 보조제 등 반려동물 제품에 판매되도록 산업화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는 건의에 대해서는 "앞으로 관련 법률 개정으로 규제가 완화된다면 식품, 화장품 뿐만 아니라 반려동물 제품까지 다양한 방면으로 산업화가 가능하다"며 "헴프산업 다각화를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제시해 달라"고 부탁했다. 또 청년 창업 활성화를 위해 창업사업화 자금지원과 더불어 청년전용 지식산업센터 등 지역 소재 창업인프라를 활용, 창업공간지원을 약속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안동이 가장 혁신적인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고 있다”며 “안동포와 같이 전통적 농업자원에 머무르던 헴프를 이제는 산업화를 통해 가장 혁신적인 먹거리산업으로 키우자”며 헴프 산업화를 강조했다. 이어 “우선 현재 진행 중인 규제자유 특구사업을 성공적으로 실증해, 향후 규제완화를 위한 법률개정으로 경북형 헴프 산업이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는 발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간담회 후 이 지사는 안동포타운 내 헴프재배 스마트팜을 방문해 헴프 재배 현장을 살펴보고 특구사업자들을 격려, 애로 사항을 들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