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 치매를 앓다가 실종됐던 7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달서경찰서에 따르면 17일 낮 12시께 대구 달서구 월성동의 한 교회 인근에서 A(75·여)씨가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경찰 수색 중 발견됐다. A씨는 지난 13일 집을 나선 이후 연락이 두절됐다. 경찰은 시민들의 제보를 받기 위해 하루 뒤인 14일 긴급재난 문자도 발송했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A씨는 경찰조사 결과 타살 흔적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일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고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