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구 남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 정전이 발생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대구시와 한국전력공사 대구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29일 전날 오후 7시 30분께  대구시 남구 대명동 한 아파트단지에서 전기설비 노후로 정전이 발생했다. 주민들은 복구가 지연되면서 30일 오전 6시 현재까지 전기 공급이 이뤄지지 않아 440여 가구가 밤새 불편을 겪었다.한전 관계자는 "한전 선로에는 이상이 없는데 아파트단지 전기 설비가 낡아서 정전이 발생했다"며 "현재 수리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전 측은 비상 변압기를 긴급 설치해 물 공급만 가능한 상황이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