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배드민턴 여자복식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이 2020 도쿄올림픽 8강에서 세계 2위 일본 조를 꺾고 4강에 올랐다.김소영-공희용은 29일 일본 도쿄의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대회 배드민턴 여자복식 8강에서 마쓰모토 마유-나가하라 와카나(일본)를 2-1(21-14 14-21 28-26)로 이겼다.조별리그 D조 2위(2승1패)로 8강에 오른 세계랭킹 5위 김소영-공희용은 B조 1위(3승)인 세계랭킹 2위 마쓰모토-나가하라에 1세트를 먼저 따내며 기선을 제압한 뒤 2세트를 내주고 3세트도 끌려다가 역전 드라마를 썼다.김소영-공희용은 초반부터 경기를 주도하며 21-14로 1세트를 가져갔다.2세트에선 일본 팀 끌려가다 14-19까지 따라붙었지만, 이후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14-21로 졌다.마지막 3세트도 일본이 앞서가면 한국이 추격하는 흐름으로 진행됐다.하지만 김소영-공희용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19-20까지 따라잡은 뒤 결국 20-20 듀스를 만들었고, 27-26 매치포인트에서 상대 범실을 유도하며 극적인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세계랭킹 4위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국제공항)도 4강에 합류했다.이어진 여자복식 8강에서 세계랭킹 17위 셀레나 픽-셰릴 세이넨(네덜란드)을 2-0(21-8 21-17)으로 제압했다.이로써 한국 배드민턴은 여자복식 2개 조가 동반 4강 진출에 성공했다.대진표상 김소영-공희용과 이소희-신승찬은 결승에 가야 만난다.4강에서 모두 승리하면 금메달을 놓고 대결을 벌이게 된다. 패하면 동메달결정전에서 서로를 마주한다. 어쨌든 둘 중 한 팀은 무조건 메달을 딸 수 있다. 당연히 가장 좋은 시나리오는 결승에서 최고의 자리를 놓고 겨루는 것이다. 준결승은 오는 31일 열린다.세계 2위를 꺾은 김소영-공희용은 세계랭킹 1위 후쿠시마 유키-히로카 사야카(일본)를 2-1(18-21 21-10 21-10)로 꺾은 세계랭킹 3위 천칭천-자이판(중국)과 붙는다.또 이소희-신승찬은 세계랭킹 6위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인도네시아)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뉴시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