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금요일 대구와 경북지역은 찜통더위에 열대야가 더 강하게 이어지겠다.대구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대구·경북은 일본 규슈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폭염과 열대야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북부내륙에는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5~40mm다. 현재 대구와 청도, 경주, 의성, 안동, 예천, 상주, 김천, 성주, 군위, 경산, 영천, 구미에는 폭염경보가 문경과 포항, 영덕, 청송, 영주, 칠곡, 고령, 울진, 영양, 봉화, 북동산지, 울릉도.독도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되며, 폭염경보는 최고기온이 35℃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아침 최저기온은 봉화 20도, 대구·안동·김천·울진 24도, 포항 26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경주 36도, 대구·김천 35도, 안동 34도, 포항 33도, 울진 31도, 봉화 30도로 연일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동해 바다의 물결은 0.5~1m로 잔잔한 편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수준이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온열 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으니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야외활동이나 외출은 자제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