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계림동 새마을남녀지도자협의회는 29일 낙상동의 생활이 어려운 가정에 화목 보일러를 무상 설치하고 주택 내, 외부 청소 및 수리 등 ‘행복한 보금자리 만들기’ 봉사활동을 했다. 새마을남녀지도자협의회가 주관한 행복한 보금자리 만들기는 회원들과 자원봉사자들이 자발적으로 봉사단을 꾸려 필요한 자재비만 지원 받고 집을 무료로 수리해주는 봉사활동이다. 봉사단원들은 이어 인근 주민들의 가정도 방문해 수도와 전기시설을 보수하고 환경을 정비하는 등 종일 봉사활동을 했다. 권태봉 계림동 새마을지도자협의회장은 “무더운 날씨 속에 구슬땀을 흘린 봉사단원들에게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도 더불어 행복한 계림동 만들기에 힘쓰겠다”라고 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