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이 학생들에게 농업의 중요성을 알리고 청소년기의 인성함양과 정서순화 도모를 위해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도교육청은 지난달 9일부터 21일까지 모든 중학교를 대상으로 공모해 14개교를 선정했다.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은 농림축산식품부 국가전문자격을 갖춘 도시농업관리사에 의해 운영되며, 다음달부터 12월까지 운영한다. 신규 지정된 학교는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텃밭 조성 농자재,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 도시농업관리사 등 1교당 평균 700만원을 지원받는다. ‘학교텃밭 활동’은 △텃밭 조성 △재배·관리△수확 △식물 활용 프로그램 등 식물의 성장과 삶의 순환과정을 이해하는 행복한 성장을 돕는 활동이다. 학생들은 ‘학교텃밭 활동’을 통해 자연을 경험하면서 자연에서 배우고 다른 사람과 함께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지혜와 농업에 대한 소중함을 앎으로써 자존감, 성취감, 행복감, 관계성을 증진해 나간다. 또 교과 수업(프로젝트 수업, 융합 수업 등), 창의적 체험활동 등과 연계해 운영하고, 오는 12월 결과 보고대회 시 우수 운영 담당 교원 및 운영기관은 장관상을 받게 된다. 한편, 경북교육청은 ‘학교텃밭 활동’프로그램 참여를 매년 확대하고 있으며, 학교별로 특색있게 운영하고 있다.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학교 교육과정과 연계한 ‘학교텃밭 활동’을 통해 미래세대들에게 농업‧ 농심 함양의 중요성을 인식시키고 가꾸는 기쁨, 나누는 행복, 건강한 삶을 실현하는 ‘학교텃밭 활동’프로그램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