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포스트코로나특별위원회가 29일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과 사회적기업인 ㈜스마트인디지털(경산시 소재)을 방문해 현업 종사자를 격려하고, 코로나에 따른 애로사안을 청취하는 등 현지 의정활동을 펼쳤다. 이번 현지확인은 2019년 코로나 발발 후 현재까지 밤낮을 가리지 않고 21만여건의 코로나 검사를 실시하고 있는 보건환경연구원 직원을 격려하고, 변이바이러스에 대한 신속한 확인으로 코로나19 확산방지 및 조기 차단에 정책적 지원방안을 모색하고, 비대면․디지털화 시대 지역의 사회적기업인 ㈜스마트인디지털을 방문해 코로나 이후 실효성 있는 정책에 필요한 기업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마련됐다. 코특위는 이날 도내 유일한 코로나 확진검사 공공기관인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을 방문해 호홉기바이러스 실험실을 찾아 진단검사에 여념이 없는 연구원들을 격려하고, 연구원 관계자로부터 검사 현황을 보고 받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현재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시군에서 의뢰된 코로나19 검체검사가 이루어지는 곳으로, 5개조 31명으로 비상대책반을 가동중이며, 2020년 1월 28일부터 현재까지 하루 350건에서 400건의 검체를 검사(누적 21여만 건) 해오고 있다. 특히, 지난 6월 1일 부터 코로나19 양성검체를 대상으로 변이바이러스 전수검사를 실시, 계속된 격무에도 불구하고 신속한 검사를 위해 연구원들은 24시간 밤낮으로 검체검사 업무에 매진하고 있다. 코특위는 경산시 사회적기업인 ㈜스마트인디지털을 방문, 코로나19 상황이 계속됨으로 인해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중소기업, 소기업 등에 대한 맞춤형 밀착지원을 위해 필요한 정책이 무엇인지와, 기업하는 현장의 애로사항을 파악하는 의견수렴의 시간을 가졌다. 윤승오 포스트코로나특별위원장은 “코로나19는 정치․경제․문화 등 우리 사회의 많은 부분을 변화시켰다”면서, “최근 백신접종이 본격화되면서 코로나19라는 터널도 끝이 조금씩 보이는 상황에서 도의회에서도 도민들이 하루 빨리 삶의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새로운 세상에 맞는 제도와 정책들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