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674명 발생해 23일 연속 10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역대 최다 규모였던 전날 1896명보다 200명 이상 줄었지만 해외유입을 제외한 수요일 국내 발생 확진자 수가 1600명을 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29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하루 사이 1674명 늘어 누적 19만5099명이다.최근 1주일간 일별 확진자 수는 1630명→1629명→1487명→1318명→1365명→1896명→1674명이다.신규 확진자는 국내 발생 1632명, 해외 유입 42명이다.국내 발생 확진자는 수도권 1062명, 비수도권 570명으로 확인됐다.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508명, 경기 460명, 인천 94명, 경남 90명, 부산 81명, 대전 69명, 대구 56명, 강원과 충남 각각 46명, 광주 39명, 충북과 전북 각각 30명, 제주 24명, 경북 22명, 전남 18명, 울산 14명, 세종 5명 등이다. 비수도권 비중은 34.9%로, 지난 18일부터 11일째 30%를 넘었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내국인 26명, 외국인 16명이다. 공항과 항만 검역에서 18명,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24명이 확진됐다. 완치된 확진자는 1065명 증가한 17만1599명이다. 완치율은 87.93%다.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는 2명 늘어 누적 2085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1.07%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