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배드민턴 남자단식 허광희(26·삼성생명)가 올림픽에서 세계랭킹 1위 모모타 겐토(일본)를 잡는 이변을 연출하며 8강에 올랐다.허광희는 28일 일본 도쿄의 무가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남자단식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세계랭킹 1위 모모타 겐토(일본)를 2-0(21-15 21-19)으로 이겼다.세계랭킹 38위 허광희는 세계 1위 모모타를 상대로 1세트를 21-15로 잡아내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이어 기세를 몰아 2세트에서도 막판까지 접전을 펼쳤으나, 21-19로 따내며 승리를 가져갔다.허광희는 메달 후보인 모모타, 티머시 람(미국)과 한 조를 이뤄 2승을 기록하며 조별리그를 통과했다.지난 26일 조별리그 1차전에서 세계랭킹 88위 람을 2-0(21-10 21-15)으로 제압한 데 이어 모모타까지 꺾으며 상승세를 탔다. A조에서 1위를 하면 16강을 건너뛰고 8강에 직행한다.  뉴시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