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목요일 대구와 경북지역은 폭염과 열대야가 기승을 부리겠다.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대구·경북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가끔 구름이 많다. 경북북부 내륙에는 국지적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40mm다. 현재 대구, 의성, 안동, 예천, 상주, 김천, 군위, 구미 지역에는 폭염경보가 울진, 영양, 봉화, 문경, 청도, 경주, 포항, 영덕, 청송, 영주, 칠곡, 성주, 고령, 경산, 영천, 울릉도.독도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 18도, 울진 22도, 안동·김천 23도, 대구 24도, 포항 25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김천 35도, 대구·안동 34도, 포항 31도, 울진 30도로 전날과 비슷하다.동해 바다의 물결은 0.5~1m로 잔잔한 편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대구기상청은 "동해안은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갯바위,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