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이하 공사)와 경상북도가 지난해 6월 첫선을 보인 경북투어패스 판매량이 올 상반기 기준 누적 7만9000여 매가 넘는 판매기록을 달성하며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28일 공사에 따르면 도내 주요 유료관광지 입장은 물론 맛집, 숙박, 체험시설 등을 바코드 하나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경북투어패스는 온라인에서는 네이버, 쿠팡, 티몬, 위메프 등 판매채널 14개, 오프라인에서는 경주 동궁원, 코오롱호텔, 문경 라마다호텔 등 10개소에서 구매를 할 수 있으며, 유료관광지는 놀이공원 자유이용권처럼 자유롭게 입장을 할 수 있고 맛집, 숙박시설 등의 가맹점은 최대 20%까지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경북투어패스의 올해 6월까지 판매량은 6만9000여 매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판매량인 9000여 매의 7배가 넘는 판매기록으로,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올해 목표량인 10만 매 판매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지역별 누적 판매량으로는 올해 경주시가 5만6844매로 가장 많았고, 울릉군 6568매, 안동시 3838매 순으로 나타났다.공사는 경북투어패스의 판매증가 원인으로 언택트 경북 관광지 23선 선정과 계절적 영향에 따라 경북 방문객이 증가한 점을 꼽았다.앞서 공사는 지난 해 5월과 올해 1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새로운 관광 트렌드인 언택트 관광지 활성화를 위해 도내 23개 시‧군에 둘레길, 숲, 공원 등 거리두기와 자연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관광지를 선정한 뒤 방문객이 1분기 대비 영주 무섬마을 9%, 안동 하회마을 5.4%등 주요관광지의 방문율이 증가했다.또한, 올해 1분기 대비 2분기 경북도 내 주요 시‧군 방문객 수는 각각 경주 18.1%, 울릉 151.2%, 문경 21.6%로 증가하는 등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투어패스 판매량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