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이야 지척에 와있는줄 없는 후생이니 직행하든지유성우流星雨 지는 밤차라리 생흔화석으로 남든지인적 뜸한 공터에하얗게 개망초로 몰래 피든지그도 저도 아닌 먼먼 나라패왕에 불려가 사초나 쓰든지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