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가 27일 포항테크노파크 `수소연료전지 인증센터`에서 수소연료전지 인증센터의 국제공인시험기관 지정 현판식 및 수소연료전지 실증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했다. 이번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은 국가기술표준원 한국인정기구(KOLAS)로부터 연료전지 시스템 분야(KS C 8569:2020)의 10kW급 고분자전해질 연료전지(PEMFC)의 발전 효율과 열회수 효율시험에 관한 것으로, 향후 인증센터에서 시험하고 발급한 공인성적서는 국제시험기관인정협력체(ILAC)에 가입한 100여개 국가에서 상호 인정받을 수 있다. 인증센터는 수소 산업의 기반을 구축하고자 2019년 10월 포항테크노파크 제5벤처동에 건립한 이후, 2020년부터 경북도와 포항시, 포항TP, 포스텍, 금속소재산업진흥원 및 포항산업과학연구원 등이 참여해 인력양성 및 장비 구축사업을 추진, 일 년 만에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아 성공적으로 첫발을 내딛었다. 도는 수소연료전지 인증 범위 확대를 위해 올해부터 국비 80억원을 포함 총 118억원을 추가 투입해 2023년까지 인력 및 장비를 추가 구축하고, 수소연료전지 분야 한국산업표준(KS) 인증 위탁시험기관으로 지정받는 것을 목표로 국내 최초 100kW급 대용량 설비에 대한 검·인증 평가가 가능하도록 한다. 향후, 인증센터는 경북도에서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의 기반시설로써 수소연료전지 핵심부품 소재의 국산화, 연료전지 실증 및 제품 안정성 및 신뢰성 평가를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경북도는 산업 혁신역량을 강화하고자 총 43억원의 예산을 들여 영남대, 포스텍 등 도내 대학과 함께 수소 산업을 이끌어갈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북신문TV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