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박수홍이 유부남이 됐다.박수홍은 28일 반려묘 다홍이의 SNS를 통해 "오늘 한 가정의 가장이 됐다"며 "사랑하는 사람과 혼인신고를 했다"고 깜짝 결혼소식을 발표했다.이어 "식을 치르기에 앞서 부부의 인연을 먼저 맺게 된 것은, 제 미래를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을 만났고 서로에 대한 믿음이 깊고 또 그만큼 서로를 사랑하기 때문일 뿐, 다른 이유는 없다"고 설명했다.또한 "그동안 너무 많이 참고 주체적으로 살지 못했다. 나 하나만 버티면 모든 상황이 나아질 거라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세상은 그렇게 흘러가지 않는다는 것을 뒤늦게나마 깨달았다. 그래서 이제는 가장으로서, 남편으로서, 제게 삶의 희망을 준 다홍이의 아빠로서 우리 가정을 위해 살고, 평범한 가족을 꾸리려 한다"고 덧붙였다.그는 "남들처럼 크고 화려하지는 않아도 번듯한 결혼식을 못해 준 것이 미안할 따름"이라면서 "하지만 저의 개인적인 일로 머뭇거리며 상처주는 어리석음은 범하지 않으려 하고, 제 감정에도 보다 충실하고 오랜시간 어려운 상황에도 제 곁을 묵묵히 함께해준 사람을 책임지는 자세를 가지려 한다"고 전했다.아울러 "제 아내가 된 사람은 비연예인이자 평범한 일반인이므로 지나친 관심과 무분별한 추측은 하지 말아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마지막으로 "제가 감히 여러분들께 축하해달라, 응원해달라 말씀드리기도 송구스럽다"며 "이미 너무 많은 격려와 위로를 해주셨다. 실망을 끼쳐드리지 않도록 책임 있는 가장으로서 열심히, 그리고 바르고 예쁘게 살아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박수홍의 아내는 1993년생으로 친형과의 법적 분쟁 과정에서 알려졌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 4월 친형부부에게 수십 년 동안 출연료 및 계약금 등을 횡령당했다며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방송/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