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선관위에서 후보간 설전을 멈추라는 경고에도 백제발언에서 부터 사사건건 난타전이 이어지고 있다. 법사위원장을 야당에 양보한 것을 두고도 공방전이 치열해 양 캠프에서는 페어플레이가 안될 경우 후유증을 우려하고 있다.   가뜩이나 여당대선주자들이 정책은 없고 네거티브만 있다는 비난의 소리가 하늘을 찌르고 있는 가운데 선두를 달리고 있는 유력주자 두 사람이 도를 넘는 `진흙탕 공방`이 이어지고 있어 지지자들의 걱정이 많은 게 사실이다. 여권내부에서도 제발 멈춰달라는 경고에도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측이 이 도지사의 `백제 발언`을 둘러싼 난타전을 이어갔다. 양측은 당 지도부가 네거티브 과열을 막기 위해 준비 중인 `원팀 협약식`을 두고도 또 충돌했다.   이도지사는 26일 페이스북에 `백제 발언`이 언급된 1분6초 분량의 인터뷰 녹음파일을 직접 올리며 "지역감정을 누가 조장하는지, 이낙연 후보 측 주장이 흑색선전인지 아닌지 직접 들으시고 판단해 달라"고 포문을 열었다.   `백제, 호남이 주체가 돼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예가 한 번도 없다`는 인터뷰 발언에 대해 이 전 대표 측이 지역주의를 조장했다고 지적하자 녹음파일까지 공개하며 정면 돌파에 나선 것. 수석대변인을 맡은 박찬대 의원은 "반사이익을 얻으려는 잘못된 의도에서 악마의 편집 또는 정치적 공격을 하지 않았을까 생각 한다"며 "논평을 취소하지 않고 회피한다면 당에 징계를 요청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 전 대표는 공세를 이어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에서 "상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수 있게 돼 있지 않느냐"며 "저뿐만이 아니라 당내에서도 여러 분, 또 당 바깥의 다른 당에 소속된 정치인들도 똑같이 비판을 했다"고 맞받아쳤다.   발언 의도를 왜곡했다는 이 도지사 측 주장에 대해서도 이 전 대표는 "뭘 왜곡했다는 얘기인가"라며 " 이 도지사의 발언은 어떤 사람과 지역을 연결해서 확장력을 얘기하고 있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그 문제(백제 발언)에 대해서는 더 이상 대꾸하지 않겠다"고 했다.   내년 6월부터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넘기기로 한 것을 두고도 두 주자는 충돌했다. 이 도지사는 "당에 법사위 양보 재고를 간곡히 요청 한다"며 합의 파기를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그냥 과반이면 몰라도 압도적 과반 의석을 고려하면 법사위를 포기할 이유가 없다. 당원과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의 호소를 외면할 수 없다"며 이같이 썼다.   반면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과정이 어떻든 민주당은 야당과 이미 약속했다. 불만이 있어도 약속은 약속이고 합의는 합의다. 지켜야 한다. 그것이 민주주의다"라고 썼다.  정치는 신뢰다. 여야의 약속은 국민과 약속이다. 법제사법위원장은 원래 야당 몫이 아닌가. 이제 국회가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다.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정당만이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본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오피니언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