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 자동차부품 기업 `일지테크`가 리쇼어링(Reshoring) 후보지로 경주시를 선택했다. 일지테크는 2011년부터 중국에 진출해 10년 간 차체부품을 만드는 공장을 운영해 왔으며, 지난해 8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국내 복귀 기업으로 선정됐다.`국내 복귀기업`이란 해외로 진출한 기업이 해외 사업장을 청산하거나 축소하고 대신 유사한 제품을 국내에서 생산하는 사업장을 세우는 기업이다. 이에 따라, 경주시와 경주시의회, 경북도는 지난 23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일지테크와 투자금액 815억원, 고용 창출 50명 등을 골자로 하는 `국내복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일지테크 관계자는 "국내 최대 완성차 공장과 인접해 물류비용을 줄일 수 있는데다, 대한상의로부터 지난해 경제활동 친화성 개선부문 1위에 선정될 만큼 기업 규제가 없고, 거기다 세제감면까지 이른바 ‘3저(低)’가 경주를 선택한 이유"라고 밝혔다.이번 투자협약에 따라 2024년까지 경주 모화일반산업단지 1만 8000㎡ 부지에 자동차 차체용 부품 생산공장을 신설한다. 전 공정에 첨단 로봇기술을 적용해 가격과 품질경쟁력을 갖출 계획이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북신문TV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