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금메달 6개까지 가능할 것이라는 예측이 크게 빗나갔다. 종합 10위를 노리는 한국 선수단이 2020 도쿄올림픽을 금메달 1개, 동메달 2개로 시작했다. 24일 첫 번째 금메달은 전통적인 효자 종목인 양궁에서 나왔다. 남녀 대표팀의 막내 김제덕(17·경북일고), 안산(20·광주여대)이 기분 좋은 사고를 쳤다. 김제덕-안산 조는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벌어진 올림픽 양궁 혼성단체전 결승에서 네덜란드의 가브리엘라 슬루서르-스테버 베일러르 조를 세트 점수 5-3(35-38 37-36 36-33 39-39)으로 꺾었다. 둘은 생애 첫 올림픽 데뷔 무대에서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걸며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전 종목 석권에 이은 한국 양궁의 새로운 역사를 예고했다.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혼성단체전 대표로 출전해 한국 양궁의 강렬함을 선사했다. 김제덕은 만 17세3개월로 역대 한국 양궁 최연소 메달리스트가 됐다.대한양궁협회가 전날 랭킹라운드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쏜 선수들을 혼성단체전에 내보내기로 했는데 막내 둘이 쟁쟁한 선배들을 모두 따돌렸다.두 선수는 1세트를 35-38로 빼앗겼지만 2세트부터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4-2로 앞선 4세트에서 39-39로 비기면서 1점을 추가, 승리를 확정했다.그동안 올림픽에선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만 열렸지만 도쿄올림픽부터 혼성단체전이 추가되면서 총 5개의 금메달을 두고 경쟁한다.개인전과 단체전에도 나서는 김제덕, 안산은 올림픽 최초로 양궁 3관왕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펜싱에서는 맏형이 힘을 냈다.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이 동메달을 획득하며 3개 대회 연속 메달을 목에 걸었다.김정환은 남자 사브르 개인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를 15-11로 꺾었다. 2012년 런던 대회 단체전 금메달,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개인전 동메달을 딴 김정환은 3개 대회 연속 입상의 금자탑을 쌓았다. 은퇴한 남현희(40)가 2008년 베이징 대회 여자 플뢰레 개인전 은메달, 런던 대회 단체전 동메달로 2개 대회 연속 메달을 딴 적은 있지만 3연속 메달은 한국 펜싱 최초의 일이다. 장준(21·한국체대)은 태권도 남자 58㎏급 동메달로 종주국의 체면을 살렸다.장준은 남자 58㎏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오마르 살림(헝가리)을 46-16으로 꺾었다. 4강전에서 모하메드 칼리 젠두비(튀니지)에게 19-25로 패해 결승 진출이 무산된 장준은 동메달 결정전 1라운드부터 12-6으로 크게 앞서며 대승을 예고했다. 2라운드 중반 이후에는 머리와 몸통 공격을 퍼부으며 38-15로 달아나 승리를 굳혔다.반면 입상이 유력해보였던 일부 선수들은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사격의 신` 진종오(42·서울시청)는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본선에서 576점으로 15위에 머물러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선 진출이 좌절됐다.진종오는 "아쉽다. 많이 아쉽다"며 허탈한 미소를 지은 후 "결과가 이렇게 나온 것을 어떻게 하겠나"라고 아쉬운 한숨을 내뱉었다.한국 올림픽 역대 최다 메달리스트 등극은 27일 혼성 단체전으로 미뤄졌다.앞선 4차례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 은메달 2개를 딴 진종오는 진종오는 메달 1개만 더하면 여자 양궁의 김수녕(금메달 4개·은메달 1개·동메달 1개)을 넘어 한국의 올림픽 역대 최다 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릴 수 있다. 펜싱 남자 사브르 세계 최강자인 오상욱(25·성남시청)의 탈락도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다. 오상욱은 남자 사브르 8강전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에게 13-15로 졌다.세계랭킹 1위로 이번 대회 강력한 금메달 후보였던 오상욱은 까다로운 상대인 바자제의 벽을 넘지 못해 도전을 멈췄다.오상욱과 바자제는 지난해 두 차례 만나 1승씩을 나눠가졌다. 두 경기 모두 최종 스코어가 1점차일 정도로 오상욱에게는 까다로운 상대였다.오상욱은 13-13에서 내리 2점을 빼앗겨 패배가 확정됐다. 이 종목 세계랭킹 9위 구본길(32·국민체육진흥공단)도 32강에서 마티야스 사보(독일)에 8-15로 완패했다. 여자 펜싱 에페 세계랭킹 2위 최인정(31·계룡시청)은 32강전에서 세계랭킹이 258위에 불과한 아이자나트 무르타자에바(러시아올림픽선수단)에게 11-15로 패했다.한일전에 나섰던 세계랭킹 8위 강영미(36·광주서구청)도 일본의 사토 노조미(42위)에게 14-15로 져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금메달에 도전했던 태권도 여자 49㎏급 심재영(26·춘천시청)은 8강전에서 야마다 미유(일본)에게 패해 고개를 떨궜다.남자 유도 60㎏급 김원진(29·안산시청)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루카 음케제(프랑스)에게 골든스코어(연장전) 접전 끝에 패했다. 8강에서 라이벌로 꼽았던 옐도스 스메토프(카자흐스탄)에게 한판패로 물러나 패자부활전으로 밀린 김원진은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음케제와 7분15초의 혈투를 벌였으나 지도 3개로 반칙패를 당했다. 개체 통과를 위해 삭발까지 불사했던 여자 유도 48㎏급 강유정(25·순천시청)은 1회전에서 떨어졌다. 여자탁구 `신동` 신유빈(17·대한항공)과 여자 배드민턴 `기대주` 안세영(19·삼성생명)은 화려한 데뷔를 알렸다.신유빈은 탁구 여자 개인 단식 1회전에서 첼시 에질(가이아나)을 세트스코어 4-0(11-7 11-8 11-1 12-10)으로 꺾었다.첫 경기를 멋지게 승리한 신유빈은 25일 오후 3시30분 니시아렌(룩셈부르크)과 2회전을 갖는다.2004년생으로 만 17세인 신유빈은 홍차옥(만 18세에 1988 서울올림픽 출전)을 넘어 한국 탁구 사상 최연소로 올림픽 무대를 밟았다.안세영은 배드민턴 여자단식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클라라 아수르멘디(스페인)를 세트스코어 2-0(21-13 21-8)으로 이겼다.중국(금 3·동 1), 이탈리아, 일본(이상 금 1·은 1)에 이어 4위로 대회의 문을 연 한국은 둘째날인 25일 양궁 여자 단체전과 태권도 남자 68㎏급 이대훈(29·대전시청), 리우데자네이루에서 기적 같은 역전승을 연출했던 펜싱 박상영(26·울산시청)에게 기대를 건다.  뉴시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