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9명 발생했다. 22일 경북도에 따르면 전날 포항 8명, 구미·경산 각 5명, 영주·문경 각 3명, 고령 2명, 경주·안동·영천 각 1명씩의 확진자가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5233명으로 늘었다. 최근 1주일간 일별 확진자 수는 12→ 16→ 15→19→ 19→ 25→ 29명이며, 하루평균 17.1명이 확진됐다.포항시에선 지난 20일 확진된 `포항 723번` 환자의 접촉자 5명, 16일 확진된 `포항 716번` 환자의 접촉자 1명, 21일 확진된 `포항 726번` 환자의 접촉자 1명, 유증상으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후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구미시에선 지난 18일 확진된 서울 동대문구 환자의 접촉자 1명, 20일 확진된 대구 달성군 환자의 접촉자 2명, 16일 확진된 `구미 651번` 환자 접촉자 1명, 20일 확진된 `구미 679번` 환자의 접촉자 1명이 확진됐다.경산시에서는 지난 19일 확진된 `경산 1392번` 환자의 접촉자 1명, 21일 확진된 `경산 1401번` 환자의 접촉자 4명이 확진됐다.영주시에서는 지난 20일 확진된 충북 단양시 환자의 접촉자 2명과 전북 전주시 환자의 접촉자 1명, 문경시에서는 지난 20일 확진된 대구 수성구 환자의 접촉자 1명, 21일 확진된 `문경 38번` 환자의 접촉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령군에서는 20일 확진된 대구 달성군 환자의 접촉자 2명, 경주시에서는 17일 확진된 `경주 474번` 환자의 접촉자 1명, 안동시에서는 20일 확진된 서울 강남구 환자의 접촉자 1명, 영천시에서는 지난 14일 확진된 `영천 118번` 환자의 접촉자 1명이 확진됐다.시·군별 누적확진자는 경산 1401명, 포항 730명, 구미 679명, 경주 490명, 김천 332명, 안동 292명, 청도 193명, 칠곡 175명, 상주 140명, 의성 135명, 영천 123명, 영주 99명, 봉화 74명, 예천 73명, 청송 62명, 고령 53명, 영덕 45명, 문경 40명, 성주 38명, 군위 22명, 울진 20명, 영양 9명, 울릉 3명 등이다. 완치자는 9명이 늘어 총 4951명이며, 누적 사망자는 87명이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