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는 대구·경북권 최초로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에 가입한다고 21일 밝혔다.  기본소득이란,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기 위해 사회 모든 구성원에게 재산·노동에 관계없이 동일하게 지급하는 소득 분배 제도를 일컫는 것으로, 현재 특정 계층을 중심으로 청년수당, 농어민 공익수당 등 지자체별로 여건에 맞는 시책을 일부 시행하고 있다.  협의회는 기본소득 정책 도입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국가 차원의 정책 현실화 방안 마련을 위해 구성됐으며, 지방정부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공동대응 통로를 마련하는데 그 취지가 있다.  시에 따르면, 향후 정부 차원에서 기본소득이 제도화되고 법제화 될 경우 대구·경북권의 선도도시로써 자리매김하고 지역 현실을 반영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할 수 있으며, 관련 정보와 인적교류를 통해 더욱 입지가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미 시는 민선7기 행복한 구미 실현을 표명한 바 있어 이를 실행 할 수 있는 대표 정책인 기본소득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 왔으며, 제251회 구미시의회 임시회에서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규약 동의안`이 통과됨에 따라 협의회 가입이 한층 더 탄력을 받게 됐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는 지금 당장 기본소득을 일정 수준으로 도입하기보다는 차츰 지방정부와 연대협력을 통해 중앙정부에 한 목소리를 내고 지역여건을 반영할 수 있는 소통의 창구로 활용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협의회는 2020년 9월 10일 출범식 이후 2021년 4월 28일 창립총회를 개최했으며, 올해 6월 30일 기준으로 79개 지방정부가 가입돼 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