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는 평년 대비 강한 대마난류 세력 등 영향으로 평년에 비해 0.5~1.0℃ 내외 높은 수온이 전망되며 고수온 및 적조 주의보가 7월 하순경에 발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수산재해 피해 최소화를 위한 양식장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황토살포기 등 방제장비를 점검했다.  시는 고수온 적조 피해예방을 위해 황토 12,611톤을 비축하고 황토살포기를 사전 점검했으며, 고수온 피해예방을 위해 23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액화산소 428톤, 순환펌프 525대, 면역증강제 8톤, 히트펌프 13대 등 방제장비를 사전에 지원하는 등 선제적 피해 예방체계를 갖추고 있다.  또한, 시는 양식장 현장을 방문해 양식장 개별 방제장비 점검, 양식생물 밀식 금지 및 고수온 적조 발생 시 단계별 양식장 대처요령을 지도하고, 양식수산물 재해 보험 및 입신신고 상황을 점검했으며, 고수온 발생이 우려되는 7~8월까지 현장 밀착 지도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재곤 수산진흥과장은 "고수온, 적조 등 수산재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방제장비 및 피해예방 예산을 적극 확보하고 사전에 지원했으며, 피해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통해 양식어가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어업인께서는 개인 방제장비를 점검하고 양식어류 조기 출하·밀식방지 등 자기주도적 피해예방 활동에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