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중음악박물관(관장 유충희)은 다음달 28일 두번째 뮤크닉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뮤크닉은 ‘뮤직이 있는 피크닉’으로 한국대중음악박물관 야외무대에서 4인 이하를 한팀으로 총 8팀이 신청해 박물관에서 제공해주는 공간(텐트)에서 공연, 골든벨, 신청곡 등 음악을 주제로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문화행사다. 이 문화행사는 경북관광공사 기금사업의 일환으로 지원을 받아 진행되며 지난달부터 10월까지 총 4회 진행된다. 지난 6월 첫 회가 진행됐으며 8팀(총 28명)이 참여해 비가 오는 가운데서도 음악을 통해 힐링하는 시간으로 참가자 모두 행사를 즐겼다. 아이와 함께 참가한 이기웅(41)씨는 “코로나19로 실내나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은 불안한데 이번 기회에 밖에 나와 가족과 함께 음악을 통해 추억을 회상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며 “이런 행사가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박물관은 작년 코로나19로부터 시작된 고립과 우울 등에서 음악을 통해 위안받고 용기를 얻는 힐링여행이 됐으면 하는 취지로 이번 사업을 기획했다. 유충희 관장은 “500명이 꽉 차는 야외공연장에 비록 30명 내외의 적은 인원의 행사지만 언젠가는 코로나19로부터 벗어나 다시 한번 야외공연장 바닥이 울릴 듯한 공연의 함성을 느껴보고 싶다”며 “그동안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과 관광객들에게 박물관이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대중음악박물관 ‘뮤크닉’ 행사는 박물관 홈페이지(www.kpopmuseum.com)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이달 28일 오전 10시에 오픈돼 선착순으로 마감된다. 행사 참가비는 무료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