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대법원이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징역형을 확정한 데에 야권 대선주자들이 일제히 나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드루킹 댓글조작으로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홍준표 의원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앞장 섰다. 이들은 지난 대선에서 각각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국민의당, 바른정당 후보로 출마했다. 홍 의원은 "조작된 여론으로 대통령이 됐다면 대국민 사과라도 해야 되지 않겠느냐"고 문 대통령을 직격했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로써 지난 대선이 드루킹 8800만건의 어마어마한 댓글 조작으로 승부가 결정난 여론 조작 대선이었다는게 대법원에 의해 확정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권 출범의 정당성도 상실했고 지난 대선 때 김경수 지사는 문재인 후보의 수행비서였으니 김 지사의 상선 공범도 이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역시 지난 대선에 출마했던 안철수 대표는 "절 죽이려 했던 김 지사의 범죄는 유죄가 확정됐다"고 강조했다.안 대표는 이날 대구 달서구 계명대 동산병원을 방문한 후 기자들을 만나 "거기에 대해서 판결이 난 것에 대해서 가치를 부여하고 싶다. 다만 그것이 과연 그 선에서 그쳤었는가, 거기에 대해서는 좀 더 규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올해 대권 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논평을 내놨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총장은 "현 정권의 근본적 정통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이 사법부 판결로 확인됐다"고 했다. 그는 이어 "`국정원 댓글사건`과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 규모의 여론조작, 선거공작의 실체가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최재형 전 원장은 "민의 왜곡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사법부의 의지로 평가하고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최 전 원장은 이날 공식자료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오늘날 여론조작은 자유민주주의의 최대 위협"이라며 "이번 판결로 우리 정치에서 여론조작이 더는 발붙이지 못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한편 `드루킹 댓글조작`에 공모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해 대법원은 이날 징역형을 확정했다. 이로써 김 지사는 도지사직을 상실하고 피선거권을 박탈당하게 됐다.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21일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 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관해서는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