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 참석하지 않기로 하면서 한일정상회담이 무산된 가운데 이튿날 양국 외교차관 회담이 의례적인 인사·악수도 없어 분위기가 냉랭했다.   청와대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19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박 수석은 "한일 양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계기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양국 간 역사 현안에 대한 진전과 미래지향적 협력 방향에 대해 의미 있는 협의를 나누었다"면서 "양측 간 협의는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되어 상당한 이해의 접근은 있었지만, 정상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여전히 미흡하며 그 밖의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은 한일 정상회담은 무산됐지만 도쿄올림픽은 세계인의 평화 축제인 만큼, 일본이 올림픽을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하기를 희망하는 메시지를 전했다.   하지만 한일 정상회담 무산 후유증은 한일외교 차관 만남에서 표출했다. 첫 만남인데도 두 사람은 카메라 앞에서 굳은 표정을 감추지 않았다. 의례적인 악수도 없이 회담장으로 들어가기까지 1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앞서 열린 미일 차관 회담이 팔꿈치 인사를 교환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시작된 것과는 달라도 너무 다른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   출국에 앞서 최종건 외교부1차관은 일본 정부가 소마 공사의 문제 발언 이후 신속히 경질 입장을 밝히지 않은데 대해 우회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최차관은 "그것이 그들의 소위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면 큰 문제죠. 우리가 요구했듯이 응당한 조치가 곧 있을 것이라 믿고요. 그 부분은 한 번 더 짚어봐야 할 문제가 있다"고 했다.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게 되면서 수출규제 해제 등 양국이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진 사안이 언제 공식화 될 지는 미지수이다. 일본 정부는 여전히 강제동원과 위안부 등 현안에 대해 한국이 먼저 해법을 가져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가토 가츠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양국 현안 해결을 위해 한국이 책임지고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며, 한국 측의 구체적인 제안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해왔다.   이번 회담은 성사되지 못했지만 오는 10월 로마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등 다자 외교 무대에서 두 정상이 만날 가능성도 있다.   최저 수준의 내각 지지율이 이어지면서 스가 총리는 올가을 중의원 선거 결과에 따라 연임 여부가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정국 상황과 코로나 등 불확실성 속에 한일 관계 개선을 둘러싼 논의도 당분간 숨고르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가까운 이웃이다. 냉랭한 한일 외교차관 만남은 소마 발언이 상당히 큰 장애 요인이 된 게 사실이다. 일본 정부와 한국 정부는 현안 해결에 머리를 맞대 슬기롭게 풀어야 한다. 답답한 것은 수출규제부터 해제해야 한다. 한일 외교정상은 빠를수록 좋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오피니언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