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의대학교는 최근 보건복지부와 한의약진흥재단에서 공모한 올해 `한의약 해외 교육·연수 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한의약 해외 교육·연수 지원 사업은 한국의 전통의학인 한의학을 전세계로 확산하기 위한 사업으로 대구한의대학교는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베트남 의과대학 학생들과 해당지역 임상의사들을 대상으로 한의학을 직접 교육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수행하게 됐다. 이번 사업은 처음으로 3년 연속사업으로 진행이 되어 안정적으로 대상 국가를 대상 교육 및 연수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한의과대학이 설치돼 있는 4개 대학(대구한의대·경희대·부산대·원광대)이 선정됐고, 이중 대구한의대학교가 가장 큰 규모로 진행할 예정이다. 대구한의대학교는 이미 2019년에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 있는 태평양 국립의과대학과 한의학 교육에 관한 MOU를 맺고, 2020년 한의학 국제교육 및 임상연수 프로그램을 진행한 바가 있다. 연장선상으로 올해부터는 대상국가를 확대해 우즈베키스탄 부하라 소재 부하라 국립의과대학과 베트남 하노이 소재 하노이 의과대학과 한의학 교육에 관한 MOU를 추진할 예정이다. 다만, 코로나19 사태로 현지에서 직접교육을 진행할 수 없으므로 온라인콘텐츠를 제작해 비대면 강의로 진행이 되며, 코로나19 사태가 진정이 되면 직접 방문해 교육할 예정이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