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문재인 정부의 주 52시간제를 실패한 정책이라고 규정하며 “일주일에 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하고 이후에 마음껏 쉴 수 있어야 한다”라고 하자 여권 인사들이 잇따라 비판을 쏟아냈다.강병원 최고위원은 오늘 페이스북에 "노동을 바라보는 윤 후보의 인식에 입을 다물지 못하겠다"며 "타임머신을 타고 쌍팔년도에서 왔냐"고 꼬집었습니다.김영배 최고위원도 "영국 산업혁명 시기 노동시간이 주 90시간, 나치 아우슈비츠 수용소가 주 98시간 노동"이라며, ""4차산업 혁명 시대에 120시간 노동을 말하는 분이 대통령 하겠다고 나서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정의당 심상정 의원도 의원총회에서 "전태일 열사의 시대에도 120시간 노동을 정치인이 입 밖으로 꺼내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참으로 암담하다"고 밝혔습니다.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대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마치 120시간씩 일하라고 했다는 건 일고의 가치도 없는 왜곡" 이라며 "근로조건에 대해 자기 결정권을 갖도록 해주는 것이, 기업에만 좋은 게 아니라 근로자에게도 좋은 경우에 좀 넓게 예외를 둬야 하지 않겠냐"고 덧붙였습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북신문TV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