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이핑크` 정은지가 스토킹 피해를 호소했다.정은지는 21일 자신의 SNS에 "콩(정은지 반려견)이 사진 내가 올린거나, 라이브한 것 외에 억지로 캐내서 받아낸 사진 돌아다니는 것 보이면 좀 화날 것 같다"며 "이 글 보고 마음에 걸리는 사람은 알아서 정리해줬음 좋겠다"고 밝혔다.이어 "요즘 집 앞까지 찾아오는 사람들도 있는데 나도 너무 싫지만 주변 사람들한테도 피해"라면서 "본인 마음과 기분만 우선인 사람들은 나도 존중 못해줄 것 같다"며 사생팬들에게 경고했다. 또한 "우리 건강하게 사랑하자"고 덧붙였다.한편 정은지는 지난 2011년 `에이핑크`로 데뷔해 가수, 배우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다. 현재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 DJ를 맡고 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방송/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