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소방본부가 지난 16일부터 여름철 태풍과 집중호우 등으로 119신고 폭주가 예상됨에 따라, 단 한 건의 119신고도 놓치지 않도록 비상 신고 접수체제에 돌입했다.  소방본부는 ▲119신고 접수대 확대 ▲비상단계별 상황요원 보강 ▲119신고전화 답신 시스템 가동 등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우선 119신고 접수대를 23대에서 33대로 늘리고, 상황전담 예비인력을 확보해 비상단계별로 20~30명을 보강한다.  또 119신고 폭주 시 긴급신고를 신속·정확하게 분류·처리하는 119신고전화 답신 시스템을 구축해 작동 준비 중이다.   아울러 긴급 상황이 아닌 119신고전화를 자제하도록 홈페이지 및 언론 등을 통해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한편, 경북소방본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이 경북을 지나갈 때 119신고 처리 건수는 총 9012건으로 집계됐고, 그중에서 인명구조 등 긴급신고는 2180건으로 24.2%, 단순 문의 등 비(非)긴급신고는 6832건으로 75.8%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태풍 내습 시 3시간 평균 119신고 접수 현황을 보면 1500여 건으로 평상시 보다 5~6배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김종근 경북소방본부장은 "태풍 등 재난 발생 시 119신고 처리 현황을 보면 긴급신고 보다 비 긴급신고가 훨씬 더 많다. 이로 인해 자칫 긴급신고를 놓칠 우려가 있다"며 "긴급하지 않다면 119신고는 최대한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