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천성관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 둔 12일 주택 구입 관련 금전 거래 등에 의혹을 제기하며 자진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 송영길 최고위원과 박영선 정책위수석부의장은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천 후보자가 올 해 28억 7500만원으로 구입한 서울 신사동 하이츠파크빌 구입대금 조달 의혹을 집중 제기했다. 송 최고위원은 "천 후보자가 아파트 구매를 위해 동생 천성훈씨에게 5억원을 빌렸다고 했지만 동생의 재력을 보면 그 정도의 돈을 빌려줄 만한 재력이 안되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동생 명의로 빌린 5억원의 출처에 대해 의문점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송 최고위원은 특히 천성훈씨가 30억 회사의 대표이사로 지분 30%를 갖고 있다고 한 천 후보자측의 해명에 대해 "신정동 18.4평짜리 전세 다가구주택에서 살던 사람이 2004년 11월 2억8000만원짜리 아파트를 갑자기 매입하고 형에게 무이자로 5억을 빌려줬는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게다가 천성훈씨에 대해서는 지난해 2개 기업의 사외이사 및 비상근 감사로 1억여원의 수입만 확인될 뿐 그 밖에 뚜렷한 수입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꼬집었다. 박 수석부의장은 "천 후보자는 아파트 구매를 위해 지인인 사업가 박모씨에게 차용한 15억5000만원 중 8억에 상당하는 차용증만 제출했다"며 "이외의 금융거리 내역 자료는 제출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박 수석부의장은 "천 후보자측은 처음에는 아파트 매매 거래를 전액 현금으로 했다고 하다가 다시 고액권 수표로 거래했다고 했지만, 정작 거래 관련 서류에 대해서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억 단위의 거래를 했는데 은행 기록 조차 없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질타했다. 송 최고위원은 증인 출석 문제와 관련해 "이번 청문회에서 가장 핵심적인 인물인 천성훈, 박모씨가 증인으로 나와야 하는데 한나라당이 끝까지 거부해 박모씨만 겨우 증인으로 채택됐다"며 "그러나 그것도 송달이 안됐다는 이유로 출석이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질책했다. 송 최고위원은 아울러 "검찰은 국내 기관에 아무런 청탁이 필요없었던 김민석 최고위원을 구속기소하고, 수표번호를 기재한 차용증을 제출한 김재윤 의원에 대해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바 있다"며 "야당과 서민에게는 엄격한 법의 잣대를 들이대면서 자신들에 대해서는 양면성을 보이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박 최고위원도 "검찰이 아무 증빙서류 없이 억대의 금융 거래를 한 다른 고위공직자가 있다면 당연히 기소하지 않았을까 한다"며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은 태도를 보이는 것에 대해 우리는 의문을 던지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사진설명=민주당 송영길 최고위원과 박영선 의원이 12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천성관 검찰총장 내정자의 주택 구입 관련 금전 거래 등에 의혹을 제기하며 자진사퇴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