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수 국무총리는 전국적인 집중호우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12일 중앙재난대책안전본부를 찾아 수해를 예방하기 위한 조기경보 핫라인과 대처체계를 확대할 것을 지시했다. 한 총리는 이날 이전 10시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 권태신 국무총리실장, 박영준 국무차장 등과 함께 서울 도렴동 정부중앙청사 내에 마련된 중앙대책안전본부를 찾아 호우 및 수해 상황을 점검하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자리에서 "호우 등으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올해부터 시행 중인 `3시간 전 강우집중지역 사전예측 시스템`등 다양한 신규 시책이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보다 정교한 대책으로 보완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또 "특히 심야시간대 국지성 집중호우, 돌발홍수에 대비해 현재 전국 71개 시·군, 480개 산간마을이장과 소방방재청 사이에 설치된 핫라인(조기경보시스템·Early Warning System)을 재해우려 지역 마을이장까지 추가 확대해 마을 앰프·자동음성통보시스템 등을 통해 재난 예·경보를 신속히 전파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한 총리는 아울러 "지난달 7~8일 159억원 규모의 호우피해가 발생한 전남 나주지역 등에 대한 신속한 복구계획을 수립해 피해주민들의 생활이 조기에 안정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특히 "기후변화대응이 중요한 시점에 집중호우가 쏟아지고 있다"며 "최근 며칠 동안의 강우로 지반이 침하돼고 취약해졌을 가능성이 있으니 산사태 등에 특별히 유의해달라"고 덧붙였다. 사진=중부지역에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주택이 침수되고, 도로가 통제되는 등 피해가 늘고 있는 가운데 한승수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소방방제청 재난상황실을 방문, 관계자들에게 당부와 격려를 하고 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