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이명박 대통령의 대북지원금 핵개발 전용 의혹 발언에 대해 "자신들의 남북문제에 대한 무능을 덮기 위한 호도책"이라고 맹비난했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가 원수가 확실한 사실을 갖고 분명하게 얘기해야지, 어떻게 의혹을 얘기하는가"라며 이같이 질책했다. 그는 "대북 지원이 경제 교류부터 인도적 지원 등 여러가지 형태가 있는데, 이를 분류하지 않고 총액만 갖고 핵개발 의혹을 제기했다"며 "이러한 의혹을 언론에 얘기해 북한을 자극하고 남북관계를 더 악화시켜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가"고 반문했다. 그는 "지금 미국을 비롯해서 전 세계에서 북한에 인도적 지원하는 나라가 많은데 그 인도적 지원과 대한민국의 인도적인 지원의 성격이 다를 수 있나"라고 따지며, "한심하고 안타까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언론관계법과 관련한 한나라당의 잘못된 통계 인용 논란과 관련, "정확한 통계는 아주 소중한 도구이 되지만 조작된 통계는 독이 된다"며 "요즘 한나라당이 통계를 왜곡 활용하는 전문당이 되어 가고 있는 것이 아닌가.통계를 왜곡해서 자신들의 의도에 맞게 오남용할 때 이는 범죄와 같은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 여당의 비정규직 노동자 100만 해고대란설에 대해서도 "비정규직보호법 시행으로 정규직 및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된 사례에 대해서는 통계내지 않고, 해고 통계만 내고 있다"며 "게다가 이것은 (정확하지도 않아) 통계를 왜곡한 또 하나의 사례"라고 꼬집었다. 그는 "전체적으로 이명박 정권에 들어서서 과거 정권의 성과 지우기, 여러가지 통계를 악용하거나 사실을 왜곡해서 한 일들이 이제 점차 결과를 드러낼 것"이라며 "국정 감사에서 이런 문제에 대해 확실하게 짚고 넘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