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국정감사에서 김천 혁신도시로 이전하게 될 도로공사 직원 중 가족 동반이주 비율이 20%에 불과, 지방균형발전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국토해양위 조정식 의원(민주당, 경기도 시흥을)이 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본사 이전관련 직원설문조사’ 결과 도로공사 전체 직원 중 본사 이전시 가족이 함께 이주할 하겠다고 답한 직원은 20%에 불과했다. 53%는 단신 부임, 출퇴근을 하겠다는 직원도 23%에 달했다. 이주 대상 직원 1046명 가운데 단 209명 만 혁신도시로 이주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다른 지방이전 대상 공기업들 수준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이다. 경남 진주로 이전하는 주택공사의 경우 가족동반 이주비율은 31%이며, 전북 전주로 이전하는 토지공사의 가족동반 이주비율은 69%에 달했다. 이처럼 가족동반 이주 인원이 낮을 경우 공기업 지방이전에 따른 지역경기 활성화는 당초 기대치보다 낮아질 수밖에 없다. 경상북도의 적절한 지원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조정식 의원은 "공기업의 지방이전은 지방균형발전 정책의 핵심 사업으로 꼭 성공해야 한다"며 "도로공사 직원의 가족동반 이주를 위해 경상북도의 보다 적극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아울러 조 의원은, 현재 경상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특목고 설치 등의 정책과 관련해 “도로공사 직원 자녀들만을 위한 특혜고등학교를 만들자는 것이냐”며 “경북도의 교육철학이 의심스럽다”며 보다 실효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